독자 생각

HOME > 유란시아 어울림 > 독자 생각


              세일즈 맨
    ( 미국 유머)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코카콜라 신 상품을 판매하라는 임무를 맡았던

한 세일즈맨이 돌아왔다.

그가 풀이 죽어있는 것을 본 친구가 물었다. "왜 맥이 빠졌냐?"​

세일즈 맨이 대답하기를, "사우디에서 영업이 엉망이 되었어."

 친구가 물었다. "왜 그랬어? 판매 캠패인이 좋았던 것으로 아는데."  ​

"응, 그곳에 발령받았을 때, 사우디에서 좋은 실적을 올릴 자신이 있었어.

그렇지만 문제는 내가 아랍어를 하지 못하잖나. ​그래서 세 개의 장면을 이용해서

상품에 대한 이미지를 전달할 계획을 세웠지.:"

 ​

첫째 포스터 : 완전히 탈진하여, 사막의 뜨거운 모래 위에 누워있는 한 사람.

​두번째 포스터 : 새로 나온 코카콜라를 마시는 사람.

세번째 포스터 :  이제 완전히 회복하여 기분이 최고인 사람.



​이 세 개의 포스터를 전국 사방 곳곳에 부쳤지. 어디서든지 안보고는 지나가지
못할 정도로.
"멋지네. 성공을 안할 수 없었겠네." 친구가 말했다.​
판매원이 말했다. "젠장,당연히 그랬어야지."​
​"한 가지 문제는, 그 사람들이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본다는 것을 아무도 나한테
말해주지 않았던 걸세."
​(영문 원문)
A salesman returns from his assignment in Saudi Arabia, where he went to sell them a new brand of Coca-Cola.
Seeing his crestfallen face, a friend asks him: "Why the long face?"
 
The salesman replied: "I failed in Saudi-Arabia, the campaign was a total failure."

"Why is that?" Asked the friend, "I thought you had a good campaign running."
"Well, when I got posted there, I was very confident that I would make a great sales pitch to the saudis. But I had a problem - I didn't speak Arabic, so I planned to convey the meaning of the message with the use of three images:
 
First poster: A man lying in the hot desert sand in utter exhustion, he has fainted. 

Second poster: The man is drinking the new Coca-Cola brand.

Third poster: Our man is now totally refreshed and feeling great.

 
I had these posters pasted all over the place. You couldn't go anywhere without seeing them."

"Terrific! That should have worked!" said the friend.  
 
"The heck it should have!" said the salesman.  

"Only no one told me they read from right to left!!

Cover image courtesy of nuttakit / freedigitalphotos.net

 

 

© Ascending Together in the Urantia Book. All rights reserved.